고양이, 점순이.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8.03.23 09:34

인사동 건물 사이를 오가며 사는 점순이.
밥을 챙겨주는 이가 말하길, 이제는 늙어서  잘 움직이지 못한다고 한다.
한낮 해바라기중에 찰칵.

 

 

 

 

 


뒷쪽으로 누군가 만들어 준 종이집이 보인다.

 

 

 

 

 

 

 

 

 

 

 

 

 


 

태그 : ,
 «이전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 747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