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스토킹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8.04.11 08:22

어둑어둑해질 때라 후막동조 플래시를 사용했더니 움직이는 궤적이 남았군.
뒷편에서 하염없이 암놈을 바라보고 있는 굿센 괴양이.

얘가 너 한테는 도통 관심이 없단다. 봐봐! 이렇게 외면하고 있잖아.

 

 

 

 

 

 

 

 

 

 

 

 

나는 너희들을 스토킹하고, 너는 암컷을 극단적으로 스토킹하고 있구나.

그래 우리 모두는 누군가에게, 누군가를, 스토킹 대상이다.
유혹당하거나 유혹하거나.

 

 

 

 

 

 

 

 

 

 

 

 

 

 

 

 

 

 

 

 

 

태그 : 고양이, 스토킹

담위의 검은 고양이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8.04.09 12:12

아주 오래전에 '검은 고양이 네로' 라는 대중가요가 있었는데.
꼬마 숙녀가 당차게 불렀던 동요로 기억을 한다.
까만 털에 초록색 눈을 가져 은근히 매력있다.

 

 

가슴에는 하얀 넥타이를 했구만.

 

 

 

 

 

 

 

 

 

 

 

 


태그 : cat, 고양이

고양이의 쥐 선물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8.04.07 10:43

 



가족 캠핑장에 세들어 사는 고양이 식구들.
캠핑장 관리자에 따르면 가끔 가다 쥐를 잡아온다고 한다.

"네. 늘상 있는 일입니다. 밥 줘서 고맙다고 선물로 드리는거예요."
"잘 했다고 칭찬해주세요. 안 그러면 계속 잡아옵니다."

 

 

 

 

그리고 그 쥐 선물은 안보이는데서 치우세요.

 

고양이도 상처 받습니다.

 

 

 

 

 

 

 

 

 

 

 

 

 

 

 

 

 

 

 

 

 

 

 

 

 

 

 

 

 

 

 

 


 

태그 : cat, 고양이

고양이, 점순이.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8.03.23 09:34

인사동 건물 사이를 오가며 사는 점순이.
밥을 챙겨주는 이가 말하길, 이제는 늙어서  잘 움직이지 못한다고 한다.
한낮 해바라기중에 찰칵.

 

 

 

 

 


뒷쪽으로 누군가 만들어 준 종이집이 보인다.

 

 

 

 

 

 

 

 

 

 

 

 

 


 

태그 : 고양이, 인사동

심우장, 성북동 괴양이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8.03.16 10:00

고양이는 높은 곳을 좋아해  
 

 

 


조선시대 창덕궁의 위쪽에 자리하여 붙여진 이름 성북동.
이 지역은 개발제한 구역에 속하므로 아직까지 옛 풍취가 드문드문 남아 있는 지역이다.
근처에 길상사와 만해 한용운이 거처하던 심우장이 있으며 여러 대사관저가 위치한 곳이기도 하다.

 

 

 

 

 

 

 

 

옛 한양도성길을 따라 걷다가 길을 잃어 우연찮게 도착한 성북동.
내 기억으로는 동대문에서 출발했음이 분명한데, 어이하여 이곳으로 오게 되었을까?
단칼이 심각한 길치임을 감안하면 이정도 헤매는 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이다. ㅎ

 

 

 

타고난 길치를 Zero라고 하고 방향감각이 뛰어난 사람을 9라고 할 때,
필자는 2쯤에 위치해 있다.

 

 

 

 

 

 

 

 

 

지도를 손에 들고서도 목적지를 찾아 헤매기 때문에 네비게이션이 무용지물이다.
동네길을 익히는데 십수년이 걸리며 익숙한 길이라도 두어달 가지 않으면 금세 잊어버린다.
갔던 길을 돌아올 때, 건너편 정거장에서 버스를 타야 함에도 진행방향 그대로 승차하는 경우도 왕왕 있다.

 


지하철 내 화장실에 들어갔다 나오면 순간 멈칫한다.

어 가만, 내가 왔던 방향이 어디였더라?

 

 

 

 

 

 

 

 

 

 

 

 

 

 

 

 

 

 

 

덕분에 여러마리 고양이를 캡쳐할 수 있었다.
음! 고양이는 선천적으로 높은 곳을 좋아한다.
왜 그럴까? 과학적으로 풀어보자면 상대적으로 안전한 장소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높은 곳에 오르면 시야가 확보되므로 다가오는 위험요소를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지붕 위, 인간의 시선이 닿지 못하는 곳. 담벼락 위쪽, 바쁜 현대인들이 일부러 고개를 들어 쳐다보지 않는 장소.
설사 인지했다 치더라도 손을 뻗어 잡아챌 수 없는 위치.

.
.
.
.
.
그러하다. 그들은 어디에나 있다.

 

 

 

 

 

 

 

 

 

 

 

 

 

 

 

 

 

 

 

 

만해 한용운이 옥고를 치루고 난 후 주위의 도움으로 말년을 보냈던 심우장.
총독부를 마주하기가 싫어서 일부러 북향으로 지었다고 한다.

 

 

 

 

 

 

 

 

 

 

 

 

 

 

 

인사동 고양이, 점순이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7.06.06 12:33

 

사람을 경계하지 않는 녀석. 나이가 들어 심장이 안 좋다고 한다.
목 부분을 살살 긁어주면 스르륵 눈을 감음.
아이들이 귀찮게 하면 신출귀몰하게 사라짐.

 

 

 

 

 

 

....

.

.

.

.

 

 

 

 

 

click her for more cat story

 

 

 

 

 

 


 

best macro images

 

 

 

 

.

.

.

.

 

 

 

 

 

 

 

 

 

 

 

 

미녀와 야수, 서강대 고양이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7.05.21 23:01

 

미녀와 야수, 서강대  
   
고양이를 찍다가 만나게 된 매력적인 여성들. 교환 학생으로 와 있다고 한다.
터키 아가씨 '창수' 와 홍콩 처자 '조이'
사진 촬영을 하고 싶다하니 흔쾌히 OK.

 

 

 

 

그녀들의 동의를 얻어 포스팅 함.

 

 

 

 

 

 

 

서강대에 터를 잡고 사는 고양이 '레오'
오가는 거의 모든 학생들의 관심을 받는 고양이다.

 

 

 

 

녀석이 처음부터 이 곳에 자리한 것은 아니다.
노쇠한 녀석이라 영역 다툼에서 밀려나와 어쩔 수 없이 기거하게 된 곳.
덕분에 사람들의 귀여움을 받기는 하지만 다른 고양이들의 시달림을 피할 수는 없다.
찾아간 날, 어떤 놈이 또 괴롭혔는지 왼쪽 뺨의 털이 뭉텅 뽑혔다. 타박상과 함께.....

 

 

 

 

 

 

 

 

목덜미를 살살 매만지며 긁어주면 그 감촉을 음미하며 스스륵 눈을 감는다.
노곤노곤한 삭신의 피로와 고달픈 하루를 그렇게 마감하는 듯 하다.

.

.

.

.

.

.

.

그들은 어디에나 있다.

 

 

 

 

 

 

.........

 

 

 

 

 

 

 

click her for more cat story

 

 

 

 

 

 


 

best macro images

 

 

 

 

 

 

 

 

 

 

 

 

 

 

 

 

 

 

 

 

 

 

 

 

 

 

 

 

 

 

 


 

연세대에 부족한 것, 보살핌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7.02.08 09:39

 

연대에 부족한 것, 보살핌


 

 

연대에 부족한 것, 캣걸 혹은 캣가이.

고양이가 새를 잡아서 그런가? 학교에서 너무 깔끔을 떠는 걸까?

 

당최 캣맘의 흔적이 뵈이지를 않는군.

 

그들은 어디에나 있는데.....

 

 


 

 

 

 

 

 

길치와 길고양이, 중계동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7.02.07 15:55

 

 

길치와 길고양이, 중계동

 

  

   타고난 길치를 Zero 라고 하고 방향감각이 뛰어난 사람을 9 라고 할 때,


필자는 1쯤에 위치해 있다.

 

지도를 손에 쥐고 있어도 목적지를 찾지 못하므로 네비게이션이 무용지물이다.

 

 

나에게는 같은 코스라도 낮길과 밤길의 풍경이 달라진다.


가는 길과 돌아오는 길이 딴 세상이다.

 

 

 

 

  

 

 

 

 

 

 

 

 

 

 

 

 

 

 

 

 

 

 

 

지금 고양이 관련 사진을 정리하다가, 여기가 홍제동인지 중계동인지 한 참을 헤맸다.
이곳에 갖다 온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기억에는 문제 없음-- 왜 이렇게 헷갈리는지.


지도상으로 보면 뉴욕과 시드니 만큼이나 떨어진 장소인데 1에 해당하는 길치에게는 별무소용이다.

문득 생각해 보건데, 아마도 동물들에게는 길치가 없을 것 같다. 녀석들에게는 타고난 감각이 있으니까.
.
.
.
.
.
.
그들은 어디에나 있다니까.

 

 

 

 

 

 

 

 

 

 

 

 

 

 

 

 

 

 

 

 

 

 

 

 

 

 

 

 

 

 

 

 

 

 

 

 

 

 

 

 

 

 

 

 

 

 

 

 

 

 

 

 

 

 

 

 

 

 

 

 

 

 

 

 

 

 

click here for cat story

 

 

 

 

 

 

 


 

best macro images

 

 

 

 

 

 

 

 

 

 

 

 

 

 

 

 

 

 

 

 

 


놀란 눈의 고양이, 봉은사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6.10.06 11:06

 

 

놀란 눈의 고양이, 봉은사


감도를 높여서 필름 느낌의 잡티를 만들고 최대한 가까이 접근해서 찰칵!
흥미와 두려움이 교차하는 고양이의 동그란 눈동자.
.
.
.
.
.

여하튼 그들은 어디에나 있다.

 

 

 

.

.

.

.

.

 

 

 

 

 

 

 

 

 

 

 

 

.

 

 

 

 

 

 

 

 

 

 

 

 

 

 

어서오십시요, 시장 고양이 스토킹

 

 

 

 

 

 

 

  

 

 

click here for cats story


.

.

.

.

 

..

 


 

best macro images

 

 

 

.

.

.

 

 

 

 «이전 1 2 3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