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스토킹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8.04.11 08:22

어둑어둑해질 때라 후막동조 플래시를 사용했더니 움직이는 궤적이 남았군.
뒷편에서 하염없이 암놈을 바라보고 있는 굿센 괴양이.

얘가 너 한테는 도통 관심이 없단다. 봐봐! 이렇게 외면하고 있잖아.

 

 

 

 

 

 

 

 

 

 

 

 

나는 너희들을 스토킹하고, 너는 암컷을 극단적으로 스토킹하고 있구나.

그래 우리 모두는 누군가에게, 누군가를, 스토킹 대상이다.
유혹당하거나 유혹하거나.

 

 

 

 

 

 

 

 

 

 

 

 

 

 

 

 

 

 

 

 

 

태그 : 고양이, 스토킹

담위의 검은 고양이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8.04.09 12:12

아주 오래전에 '검은 고양이 네로' 라는 대중가요가 있었는데.
꼬마 숙녀가 당차게 불렀던 동요로 기억을 한다.
까만 털에 초록색 눈을 가져 은근히 매력있다.

 

 

가슴에는 하얀 넥타이를 했구만.

 

 

 

 

 

 

 

 

 

 

 

 


태그 : cat, 고양이

고양이의 쥐 선물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8.04.07 10:43

 



가족 캠핑장에 세들어 사는 고양이 식구들.
캠핑장 관리자에 따르면 가끔 가다 쥐를 잡아온다고 한다.

"네. 늘상 있는 일입니다. 밥 줘서 고맙다고 선물로 드리는거예요."
"잘 했다고 칭찬해주세요. 안 그러면 계속 잡아옵니다."

 

 

 

 

그리고 그 쥐 선물은 안보이는데서 치우세요.

 

고양이도 상처 받습니다.

 

 

 

 

 

 

 

 

 

 

 

 

 

 

 

 

 

 

 

 

 

 

 

 

 

 

 

 

 

 

 

 


 

태그 : cat, 고양이

Extreme Macro 여우깡충거미 Orienticius vulpes (Grube, 1861)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Aracneae 거미목 : 2018.04.05 09:29

 

여우깡충거미 암놈
 

국명이 번개깡충거미에서 여우깡충거미로 바뀌었다.
5mm 정도의 크기로 경작지나 주변 산지의 데크 위에서 쉽게 볼 수 있다.
필드에서의 관찰 결과 기둥에 붙어 있는 경우가 많았다 .

 

 

 

 

 

 

 

 

 

 

 

 

 

 

 

 

 

 

 

 

 

 

 

 

 

 

 

 

 

 

 

 

 

 

 

 

 

 


Orienticius vulpes (Grube, 1861) 여우깡충거미
Aracneae 거미목 - Salticidae 깡충거미과

 

 

 

 

 

 

 

 

 

 

 

 

 


 

 

Extreme Macro 흰줄깡충거미 Yaginumaella medvedevi (Prószyński, 1979)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Aracneae 거미목 : 2018.04.04 09:17

 

 

흰줄깡충거미 암놈
 

아성체(아직 다 자라지 않은) 흰줄깡충거미로 추정된다.
배의 양옆에 황백색 줄이 조금씩 생겨나고 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성체가 되면 짝짓기를 하고 세대를 이어가게 될 것이다.

 

 

 

 

 

 

 

 

 

 

 

 

 

 

 

 

 

 

 

 

 

 

 

 

 

 

 

 

Yaginumaella medvedevi (Prószyński, 1979) 흰줄깡충거미
Aracneae 거미목 - Salticidae 깡충거미과

 

 

 

 

 

 

 

 

 

 

 

 

 

 

 

 

 

 

 

Extreme Macro 고리무늬마른깡충거미 Sitticus faciger (Simon, 1880)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Aracneae 거미목 : 2018.04.03 08:51

 

 


생식기 모양이 고리를 닮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특히나 거미류는 쉽게 생각할 수 없는 신기한 국명이 많이 있는데, 대부분 생식기 모습에 따라 이름을 짖는다.
집 주변 담벼락에서 흔하게 볼 수 있으며 몸길이는 3mm 정도다. 암컷으로 추정된다.

 

 

 

 

 

 

 

 

 

 

 

 

 

 

 

 

 

 

 

 

 

 

 

 

 

 

 


Sitticus faciger (Simon, 1880) 고리무늬마른깡충거미
Aracneae 거미목 - Salticidae 깡충거미과

 

 

 

 

 

 

 

 

 

 

 

 

 

 

 

 

 

Extreme Macro 까치깡충거미 Rhene atrata (Karsch, 1881)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Aracneae 거미목 : 2018.04.02 08:42

 

까치깡충거미 ♀
앞에서 보면 마치 경사진 리벳 모양의 얼굴을 가진 까치깡충거미
털북숭이 털이 마치 맹그로브 식물의 뿌리가 내린 듯 하다.
저산지대나 들판, 초원의 꽃 위에서 볼 수 있다.

 

 

 

 

 

 

 

 

 

 

 

 

 

 

 

 

 

 

 

 

 

 

 

 

 

 

 

 

 

 

 

 

 

 

 

 

 

 

 

 

 


Rhene atrata (Karsch, 1881) 까치깡충거미
Aracneae 거미목 - Salticidae 깡충거미과

 

 

 

 

 

 

 

 

 

 

 

 

 

 

 

 

 


 

ExtremeMacro 네온깡충거미 Neon reticulatus (Blackwall, 1853)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Aracneae 거미목 : 2018.04.01 13:29


 
어린 녀석인데다 3mm 정도의 작은 녀석이라 구분을 하기 어렵다..
가장 비슷해보이는 네온깡충거미로 추정해본다.
설마 내가 신종을 발견한 것은 아니겠지.

 

 

 

 

 

 

 

 

 

 

 

 

 

 

 

 

 

 

 

 


 

Neon reticulatus (Blackwall, 1853) 네온깡충거미
Aracneae 거미목 - Salticidae 깡충거미과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