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에 부족한 것, 보살핌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7.02.08 09:39

 

연대에 부족한 것, 보살핌


 

 

연대에 부족한 것, 캣걸 혹은 캣가이.

고양이가 새를 잡아서 그런가? 학교에서 너무 깔끔을 떠는 걸까?

 

당최 캣맘의 흔적이 뵈이지를 않는군.

 

그들은 어디에나 있는데.....

 

 


 

 

 

 

 

 

놀란 눈의 고양이, 봉은사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6.10.06 11:06

 

 

놀란 눈의 고양이, 봉은사


감도를 높여서 필름 느낌의 잡티를 만들고 최대한 가까이 접근해서 찰칵!
흥미와 두려움이 교차하는 고양이의 동그란 눈동자.
.
.
.
.
.

여하튼 그들은 어디에나 있다.

 

 

 

.

.

.

.

.

 

 

 

 

 

 

 

 

 

 

 

 

.

 

 

 

 

 

 

 

 

 

 

 

 

 

 

어서오십시요, 시장 고양이 스토킹

 

 

 

 

 

 

 

  

 

 

click here for cats story


.

.

.

.

 

..

 


 

best macro images

 

 

 

.

.

.

 

 

 

변상벽의 고양이, 홍제동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6.09.28 14:17

 

변상벽의 고양이, 홍제동

 

 

 

 

변상벽이 반할 만한 자태를 보여주는 길고양이. 인왕산 자락을 걷다가 홍제동으로 내려오면서 찰칵.
설명하기 어려운데 왠지 마음에 드는 구도다. 그렇다면 나 자신이 평론가가 되어 텍스트로 풀어내보자.

 

.

.

.

.

.

.

.

일단은 황금분할의 삼등분 지점에 오른쪽 눈이 얼추 맞았다.
그리고 고양이 특유의 유연함과 평형감각이 둥글게 말아올린 꼬리를 통해서를 통해서 드러나고 있다.
게다가 꼬리에서 이어지는 둥그런 점 두 개가 앞 어깨에 이르러서는 반달모양으로 바뀌고 있다.
이렇게 연속성 있는 점무늬와 꼬리모양이 어우러져 시선이 계속해서 고양이 주위를 맴돈다.

 

즉, 묘상의 오른쪽 눈동자를 시작으로 해서 꼬리의 동선으로 눈길이 간 다음, 점무늬를 타고 다시 면상으로 올라가는 흐름이다.
이와 같이 시선이 한 바퀴 돈 다음에는, 반달무늬에서 앞발로 타고 가는 분기점이 생긴다.
또한, 시멘트를 덧 바른 담장 위에서도 평형감을 잃지 않고 자세를, 앞발과 꼬리를 통해서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적당히 아웃포커싱 된 배경이 주제를 한 층 더 돗보이게 하고 있는 장면이다.

.

.

 

 

 

 

 

 

 

이렇게 사진의 해석을 할 수 있겠군. ㅎㅎㅎㅎ

뭐 어쨌거나 수고했소. 꿈보다 해몽이려.
.
.
.
.
.

아뭏든 그들은 어디에나 있다. 담벼락위에도, 상자속에도

 

 

 

 

 

 

 

 

 

 

 

 

 

 

 

 

 

 

 

 

 

 

 

 

 

 

 

click here for cat story

 

 

.

.

.

.

 

 


 

best macro images

 

 

 

 

.


.

.

.


 

 

 

 

  

 

 

 

 

 

 

 

 

 

 

마녀의 고양이, 이태원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6.09.28 14:15

 

 

마녀의 고양이

 


이태원에 간 날, 별스럽게 만난 암컷 고양이다.
길고양이 임에 분명한데, 동네 주민에게 물어보니 수 삼일 전부터 근처에서 서성거리더란다.
마음씨 고운 아가씨가 이를 발견하고 오늘 처음으로 사료를 챙겨주는 바로 그 때. 내 눈에 띄였다.

 

 

 

.

 

 

 

 

 

 

 

 

 

"고양이보다 내가 먼저 죽을 나이라, 동물을 키우지 못해요."

 

 

 

 

 

 

 

 

 

 

 

 

 

 

 


주차장이 녀석의 영역인지 그 주위를 왔다갔다.
아가씨와 묘, 주차장 관리하시는 노인분과 나, 이렇게 남녀노소 3인이 한 동안 녀석의 애교에 빠졌다.

.
.
.
.
.
뭐쨌거나 그들은 어디에나 있다.

 

 

.

.

.

 

 

 

 

 

 

 

 

 

 

 

 

 

 

 

 

 

 

 

 

 

 

 

 

 

 

 

 

 

 

 

 

 

 

 

 

 

 

 

 

 

 

 

 

 

 

 

 

 

 

 

 

 

 

 

 

 

 

 

 

 

 

 

 

 

 

 

 

 

 

 

 

 

 

 

 

 

 

 

 

 

 

 

 

 

 

 

 

 

 

 

 

 

 

 

 

 

 

 

 

 

 

 

 

 

 

 

 

 

 

 

 

 

 

 

 

 

 

 

 

 

 

 

 

 

 

 

 

 

 

 

 

 

 

 

 

 

 

 

 

 

 

 

 

 

 

 

 

 

 

 

 

 

 

 

 

 

 

 

 

 

 

 

 

 

 

 

 

 

 

 

 

 

 

 

 

 

 

 

 

 

 

 

 

 

 

 

 

 

 

 

 

 

 

 

 

 

 

 

 

 

 

 

 

 

 

 

 

 

 

 

 

 

 

 

 

 

 

 

 

 

 

 

 

 

 

 

 

 

 

 

 

 

 

 

 

 

 

 

 

 

 

 

 

 

 

 

 

 

 

 

 

.

 

 

 

 

 

click here for cat story

 

 

.

.

.

.

.

.


 

best macro images

 

 

 

 

..

 

 

 

 

마실 고양이 나를 이끌다, 한남동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6.09.22 10:10

 

마실 고양이 나를 이끌다, 한남동

 

 

 

녀석은 스쿠터 위에 앉아서 한가로이 해바라기를 하고 있었다.
천천히 다가가면서 반응을 살펴보니 도망갈 기색이 아니다.
오히려 다가온다. 셔터 소리에도 별로 개의치 않는다.

 


한 웅큼 사료를 주어도 물을 따라주어도 먹는둥마는둥.

 

 

 

 

녀석은 그렇게 이 가게 저 가게로 왔다갔다 하면서 자신의 호기심을 충족시키고 있었다.

때마침 지나던 이국인 모녀가 발견을 하고는 고양이의 묘한 매력에 빠져들었다.

딸내미가 녀석을 쓰다듬고 있는 동안, 어머니가 바로 앞 빌라로 들어가 캔과 생수병을 갖고 나왔다.

 

사료는 거들떠도 보지 않던 녀석이 고양이 캔에는 환장을 한다. ㅎㅎㅎ

 

 

 

 

 

 

 

 

이제서야 그간의 행동이 짐작이 간다.
녀석은 자신의 영역을 돌아다니면서 이렇게 넉살좋게 몸보신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구멍가게 앞, 세탁소 입구, 닫혀진 카페 문전을 기웃거리며 먹거리 마실을 다니고 있었던 셈.

 

 

 

 

 

 

 

 

밥을 다 먹은 뒤, 어느 다세대 주택 출입구에서 한 참을 앉아 있다. 문을 열어 달라는 몸짓이다.
유리문을 슬쩍 밀어주었더니 발걸음도 날렵하게 조금의 거리낌도 없이 계단으로 향한다.
마치 나를 이끄는 듯 하다. 어떠한 망설임도 없이 녀석은 그렇게 전망 좋은 옥상으로 나를 데려갔다.

 

 

 

 

 

 

 

한 동안 사진을 찍다보니 고양이가 자취를 감췄다.
어디로 갔을까? 다시 계단을 내려가 출입문 주위를 둘러봐도 보이지를 않는다.
지하로 내려가보니 녀석이 종이 상자와 놀고 있다.

 

 

 

 

 

 

 

 

 

 

 

내가 가야 할 시간임을 알렸다. 문 열어 주는 사람이 없으니 나가자고 했다.
말귀를 알아듣는다. 녀석이 순순이 계단을 올라 출입문 앞에 선다. 오픈 더 도어.
한남동의 마실 고양이는 그렇게 동네 사람들의 보살핌으로 살아간다.

 

.
.
.
.
.
그들은 어디에나 있다니까.

 

 

 

 

.

 

 

 

 

 

 

 

 

 

 

 

 

 

 

 

 

 

 

 

 

 

 

 

 

 

 

 

 

 

 

 

 

 

 

 

 

 

 

 

 

 

 

 

.........

 

 


 

 

 

 

click here for cat story

 

 

 

 

 

 

 

 


 

best macro images

 

 

 

 

 

 

 

 

 

 

 

 

 

 

 

 

 

 

 

 

 

 

 

 

 

 

 

 

 

 

묘한 생각을 하는 고양이, 한양대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Cats : 2016.07.18 08:30

 

묘한 생각을 하는 고양이, 한양대

 

 


사람이 잘 찾지 않는 후미진 장소.
식당의 후문, 간혹 물과 먹을거리를 얻을 수 있는 곳.


잡동사니를 쌓아두는 뒷골목.
수풀이 몸을 가려주는 데.

 

 

 

.

 

 

 

 

.

.

.

 

 

 

 

 

 

고양이를 볼 수 있는 녀석들만의 셸터.

 

청소년 시절을 보내는 너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니?

 

 

묘 왈,
사료 먹고 나니, 담배꽁초가 신경을 거슬리게 만드오.

.
.
.
.
.
여하튼 그들은 어디에나 있다..... 에휴 이 놈의 꽁초.

 

 

 

 

 

 

 

 

 

 

 

 

 

 

 

 

 

 

 

 

 

 

 

 

 

 

 

.

.

 

 

 

 

click here for cat story

 

 

 

 

 

 

 

best macro images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