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랑털알락나방의 짝짓기와 산란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Lepidoptera 나비목_나방 : 2018.09.22 11:52

노랑털알락나방의 짝짓기와 산란


Pryeria sinica Moore, 1877 노랑털알락나방
Lepidoptera 나비목 - Zygaenidae 알락나방과
 

 


 
가을로 접어드는 9월에서 만추의 시작 10월, 더 늦게는 11월 초순까지도 볼 수 있는 노랑털알락나방.
온몸에 드문문하지만 진노랑과 흑갈색 털이 밀생하며 대가리와 가슴까지는 까맣고 배마디는 노랑색이다.
반투명한 날개는 가슴에서 시작하여 배를 완전히 덮으며 몸통의 2배 정도 길이를 가진다.
기부쪽은 샛노랗게 시작하여 그라데이션으로 날개 끝으로 갈수록 투명해진다.

 

 

 


가을날이 좋은 10월 초순경, 사철나무에 알을 낳고 있는 암컷을 발견하여 촬영했다.
알은 연노랑의 공모양이며 보온을 위해 자기몸의 털을 뽑아 덮어놓고 있다.
이 장면으로 보건데 알로 월동을 하는것으로 판단한다.

 

 

 

 

 


한번 발생하면 사철나무 잎을 많이 가해하는 년놈들이다.
후대를 남기려는 시도는 주변의 위험에는 아랑곳하지 않는다.
플래쉬 빛에도 전혀 반응하지 않는다. 아니 오히려 수컷이 암놈을 지키려고 하는 듯 싶다.

 

 

 


암컷과는 조금 떨어진 장소에서 대기하고 있다가 필자의 움직임에 반등하여 암놈 곁으로 다가왔다.
역시 수컷은 암컷이 풍기는 페로몬을 쉽게 탐지하기 위해서 빗살 모양으로 크고 화려하다.

 

 

 


이렇게 숫놈은 암컷이 알을 다 낳을 때까지 보호하다가 다시 옆으로 자리를 옮겼다.
산란이 끝나면 어미와 아비는 볼품없이 서서히 말라 죽어간다.
형태로 보아하건데 사마귀의 알처럼 다배발생은 아닌데, 이 조그만 몸에서 이렇게 많은 알이 나왔다니 놀라울 따름이다.

이 많은 알을 한 마리의 암컷이 낳은 것인지? 아니면 다른 암놈이 낳은 자리에 덧붙여 산란했는지는 확인할 수 없었다.

 

 

 

 

 

 

 

 

 

 

 

 


 

하루살이 Ephemeroptera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ETC 기타 : 2018.09.20 10:38

갓 우화한 하루살이.
연노랑 겹눈이 유난히 크고 퉁그러져보인다.
생육환경에 따라 대량 발생하는 경우가 심심치 않게 나타난다.

 

 

 

 

 

 

 

 

 

 

 

 

 

 

 

 

 

 

 

 

 

 

 

 

 

 

 

 

 

Homoeocerus dilatatus 넓적배허리노린재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Hemiptera 노린재목 : 2018.09.19 12:49

 


콩과 식물의 즙액을 먹고 사는 넓적배허리노린재.
펑퍼짐한 배마디가 그 이름에 걸맞다.
인간과 먹이를 놓고 경쟁하므로 농사에서는 반갑지 않은 존재.

 

 

Homoeocerus dilatatus Horváth, 1879 넓적배허리노린재
Hemiptera 노린재목 - Coreidae 허리노린재과

 

 

 

 

 

 

 

 

 

 

 

 

Ctenophora pictipennis fasciata 대모각다귀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Diptera 파리목 : 2018.09.18 11:05

대모각다귀 암컷. 수컷은 꽁무니가 뭉툭하다.
물속에서 지내는 다른 각다귀 애벌레와는 달리 썩은 나무를 먹고 산다.
주황색과 검은색이 어우러진 멋진 몸매에, 보는 각도에 따라서 날개에 보랏빛 광택이 비췬다.

 

 

 

 

 

 

 

 

 

 

Ctenophora pictipennis fasciata (Coquillett, 1898) 대모각다귀
Diptera 파리목 - Tipulidae 각다귀과

 

 

 

 

 

 

 

 

 

 

 

 

 

 

유혹하는 파리매 한 쌍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Diptera 파리목 : 2018.09.17 08:54

유혹하는 파리매 한 쌍


Neoitamus angusticornis 광대파리매

Trichomachimus scutellaris 검정파리매
Diptera 파리목 - Asilidae 파리매과
 
 
 

파리매과에 속한 녀석들은 작은 곤충을 잡아먹고 산다.
이중에 검정파리매와 광대파리매는 모습이 비슷해서 항상 헷갈리는 놈들이다.
바디 빌더 이상으로 발달된 흉근과 억센 다리털로 피식자를 사냥하는 솜씨가 매우 뛰어나다.
사진속에 이 두 년놈들은 야릇한 자세를 잡고 있다.

 

 

 

로맨틱한 포즈이지만 실상을 알고보면 같은 종을 먹고 있는 카니발리즘이다.
저 뭉툭한 주둥이를 사냥감의 몸속에 푹~ 박아넣고 소화액을 분비한다.
그러면 내부 장기가 모조리 녹아내려 쥬스처럼 변하는데 이 영양액을 흡즙함.

 

 

 

곤충의 세계에서는 이와 같은 식충 풍습을 심심치 않게 접할 수 있다.
역사적으로 볼때 인류의 경우에도 동족을 먹는 문화가 곳곳에 존재했었으니 지극히 낯선 장면은 아니다.
한편, 이 사진은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 공모전의 입선작이다.

바꿔 말해, 무단 도용시 저작권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뜻이다.

 

 

 

 

 

 

 

 

 

생각없이 훔쳐가지 좀 마라, 이 사진 도둑놈들아.

진딧물을 잡아먹는 바둑돌부전나비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Lepidoptera 나비목_나비 : 2018.09.16 20:41

 


몇년 전만 하더라도 충청 이남의 제한된 장소에서만 서식했던 바둑돌부전나비.
최근에는 서울 한복판의 공원에서 수년째 겨울을 나고 있다.
이는 아마도 지구 온난화와 조릿대의 식재 때문이 아닐까 한다.

바둑돌부전나비는 애벌레 시절에 조릿대를 가해하는 일본납작진딧물을 잡아 먹고 산다.
즉, 우리나라 나비 약 280종 가운데에서 고기맛을 아는 유일한 종이다.
 (참고로 민무늬귤빛부전나비는 반육식성으로 진딧물과 참나무 잎을 먹고 자람).


일본납작진딧물이 창궐하면 대나무(조릿대, 이대 신이대)가 노랗게 말라 죽는다.
이 진딧물이 하얀 밀납 성분의 끈적끈적한 물질을 붙여놓아 그을음병이 생기기 때문이다.
이러한 해충을 먹고 산다니 기특하기 이를데 없는 녀석이다.

 


세계적으로도 육식을 하는 나비는 얼마 없는데 그 중의 하나가 바로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에 산다.
2018년 1월달, 서울의 기온이 최저 -18도 까지 떨어졌다.
바둑돌부전나비를 올 봄에도 볼 수 있을까?

 

 

 

 

 

 

 

 

 

 

 

 

 

 

 

 

 

 

 

 

 

 

 

Davidius lunatus (Bartenef, 1914) 쇠측범잠자리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Odonata 잠자리목 : 2018.09.14 10:55

산지의 계곡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쇠측범잠자리가 회황색병대벌레를 잡아먹고 있다.
이름에서 접두어 쇠는 약간 부족함이 있다는 의미이다.
가령 쇠살모사 라고 한다면 살모사보다 작고 몸빛이 탈색된 뱀을 말한다.
그 다음 측범은 줄무늬를 뜻한다.

 

 

 

 

 

 

 

 

 

 

 

 

 


Davidius lunatus (Bartenef, 1914) 쇠측범잠자리
Odonata 잠자리목 - Gomphidae 측범잠자리과

 

 

 

 

 

 

 

 

 

 

 

 

 

 

 

Homalogonia obtusa (Walker, 1868) 네점박이노린재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Hemiptera 노린재목 : 2018.09.13 11:32

마름모꼴 알집을 만드는 네점박이노린재.
문헌상으로는 콩과(등나무, 칡, 감나무 등) 식물에서 주로 볼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필드에서는 다양한 장소에 출현하며 알을 낳는것 같다.

 

 

 

 

 

 

 

 

 

 

 

 

 

Homalogonia obtusa (Walker, 1868) 네점박이노린재

Hemiptera 노린재목 - Pentatomidae 노린재과

 

 

 

 

 

 

 

 

 

 

 


 

Gorpis brevilineatus (Scott, 1874) 빨간긴쐐기노린재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Hemiptera 노린재목 : 2018.09.11 09:47

튼실한 앞다리와 길고 날카로운 주둥이를 가진 빨간긴쐐기노린재.
다른 곤충을 먹고 사는 육식 노린재다.
가슴에서부터 배마디까지의 가운데에 검은색 띠가 있다.

 

 

 

 

 

 

 

 

 

 

 

 

 

 

 

 

 

 

 

 

 

 

 

Gorpis brevilineatus (Scott, 1874) 빨간긴쐐기노린재
Hemiptera 노린재목 - Nabidae 쐐기노린재과

 

 

 

 

 

 

 

 

 

 

 

Archips asiaticus (Walsingham, 1900) 뿔날개잎말이나방

Posted by 난 신호등 따위에 뛰지 않아 째즈로 Photo/Lepidoptera 나비목_나방 : 2018.09.10 11:55

잎말이나방 중에서는 제법 몸집이 커서 찍는 맛이 나는 뿔날개잎말이나방.
애벌레 시절에 먹이 식물의 잎을 둥글게 말고 그 안에서 생활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속날개가 살짝 비껴나온것이 파격의 미를 준다.

 

 

 

 

 

 

 

 


Archips asiaticus (Walsingham, 1900) 뿔날개잎말이나방
Lepidoptera 나비목 - Tortricidae 잎말이나방과

 

 

 

 

 

 

 

 

 

 

 

 «이전 1 2  다음»